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이메일 ▼
비밀번호
J@sko Sample Script
전체

       왜 그렇게 돈이 부족했나요 왜 한국에서 맡은 동화는 그렇게 수준이 낮았나요? 이런 질문을 자주 받는데, 사다모토( 나디아의 작화 감독이었음.)랑 미팅을 하잖아요? 원화 수준이 굉장한 건 보면 알 수 있어요. 그 다음이 동화를 그릴 차례라서 한국에 보내는데, 우편에 콘티랑 원화 레이아웃 배경을 담아 보내면 대체로 3주 후에는 우편이 돌아옵니다.

       우편물을 확인할 때면 대체로 사다모토가 화를 내는 거예요. 화만 내는데서 그치는게 아니라 그 사람은 어떨때는 집에 가 버릴 때가 있었어요. 바이크 타고 부웅~하고. 그래서 전화를 하면 "어디를 고치면 되는 겁니까? 나디아가 어디에도 그려져 있지 않잖아요"이래서 확인해 봤더니 닮은 듯 아닌 게 그려져 있어서 말이죠.

       왜 이런 결과가 나왔냐면, 기술의 차이가 아니라 인재를 어떻게 배치하는가 하는 국민성의 문제야. 일본 같으면 어려운 일에는 숙련공이 나서잖아요? 어려우면 어려운 일일수록 실력있는 숙련자가 나와서 '뭐어? 이런 걸 어떻게 해!' 이렇게 투덜거리면서 뚝딱 해내잖아요? 그러니까 똑같은 1만엔 짜리 작업이라도 손이 가는 내용이면 숙련자가 나서서 까딱하면 5~6만엔의 작업을 해버리는 그게 일본의 국민성이자 장인 기질이기도 한거죠.

       근데 한국은 달라요. 나디아는 어차피 한장에 120엔 짜리 일이거든. 120엔은 당시 한국으로서는 제법 대우가 좋은 편 이었요. 그러니까 '한장에 120엔이나 받을 수 있는 일감이다. 대박이야 대박!' 이러면서 파바박 일감을 받았는데 , 정작 뚜껑을 열어보니 말도 안 되게 번거로운 내용이 오는거죠.

       '좀 더 참고 자료를 주세요. 작화를 그려주세요' 이런 식으로 가이낙스에 연락을 하면 1주일 정도 지나서 토호 특촬 전집을 보내놓고 '이 안에 있는 알파호를 참고해서 그려주세요' 막 이러고. 한국인 입장에서는 요구가 엉터리라서 참고가 되질 않는 거예요.

       저쪽은 어떤가 하면 제일 실력 있는 사람한테 가장 어려운 일감을 주지 않아요. 제일 실력이 있다는 건 제일 많이 벌 수 있다는 소리니까 간단한 작업을 파바박 끝내게 하는거예요. 한장에 120엔 짜리 동화를 가장 실력 있는 사람은 하루에 100장은 끝낼 수 있거든요. 그럼 일당이 1만 2천엔이 되는 것이죠. 당시 한국이면 정말로 한달에 하나씩 새차를 살 수 있는 급료를 받는 셈이지요.

       그래서 어려운 작업이나 누구나 꺼리는 내용은 제일 초짜한테 돌려지는 것이죠. 따지고 보면 효율성이 좋으니까 나름의 정당성은 있지만 말하자면 장인을 키울 수 없다고 해야겠지요. 실력이 좋은 사람은 금방 출세해서 경영자가 되어 현장을 이탈해 버리니까. 뭐랄까 문화를 가꾸기 힘든 한국의 국민성이라고 해야하나요.

       어려운 장면이면 장면일수록 지독한 작화가 보내져 왔어요. 보일 샤를의 법칙이라고 다들 기억해요? 그거랑 마찬가지로 120엔의 작화가 난이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작업의 정교함도 떨어지지 뭐야. 해결책은 단가를 올리거나 선을 줄여서 더 간단한 그림으로 만들 수 밖에 없는거죠.

       근데 우리는 계속 일본 회사랑만 작업해 와서 장인에 의존하는 방식을 일본인적으로 이해하고 있었던지라, 한국과 일본의 차이를 몰랐던 거지. 한국인 입장에서는 양심적으로 '어느 부분은 힘을 빼고 해도 됩니까?'라고 물어 보는 데 가이낙스는 '이 부분은 절대로 건성으로 하지마라' 이러니까 훨씬 심각해 지는거죠.

       때때로 국제 우편물 안에 라면이 들어있기도 해요. 뭔가 싶었는데 일본인에 대한 배려로 라면을 넣어준거지. 근데 이웃 작화 스튜디오의 경험인데 상자를 열었더니 마약이 들어 있어가지고 그래서 일시적으로 일본에 보내지는 작화 우편이 전부 스톱된 적이 있었어요. 완전 쇼크였거든요.

       그래서 우리도 '라면 안 줘도 괜찮으니까 아무것도 넣지 말아주세요!' 일본 업계 내에서는 유명한 일화인데 한국에 는 안 알려진 모양이라 어리둥절 하더라구요. 그렇다고 대놓고 마약 넣으면 난처하니까요 이럴 수도 없는 노릇이고.

       의사 소통이 엇갈린 일례로 나디아는 흑인소녀지만 일본 애니메이션의 흑인은 그렇게 피부가 검지 않거든. 입술도 두껍지 않은 미소녀풍 캐릭터라고 설명을 해도 한국 작화 스튜디오는 미국이나 여러 외국의 하청도 하니까 흑인은 이렇게 그려야 한다는 상식 같은게 정해져 있어요.

       물론 일단은 사다모토가 그린 작화 지정표를 보내긴 하지만 그건 당연히 한 두장 보내는 것인데, 일본의 상식으로는 당연히 현지에서 그걸 복사해서 스탭한테 돌리는 게 당연한 건데, 한국은 메인 스튜디오 벽에 붙여놓고 나머지 사람한테는 말로만 전달하니까 때때로 완전 흑인 같은 나디아가 그려져 오기도 해요.

       정 안 될 때는 국제전화로 연락을 취할 수 밖에 없었는데 1분에 1000엔의 압박이 있어요. 작화 한장에 120엔인데 미팅 1분에 1000엔이니 왜 우리가 한국에 하청을 주는건가 싶었죠. 그러니 항상 의사소통이 충분치 못했고.

       왜 한국에 발주했냐구요? 나디아 제작 전부터 정부가 결정한 문화교육이란 게 있어서, 한국에 문화적인 시연을 하는 거였어요. 교육 방송인 nhk에서 1년에 몇 개의 작품을 말하자면 인턴 교육을 시켜 한국의 문화를 양성하는 취지였지. 어쩌다 나디아가 거기에 걸린 거였지.

       어쨌든 나디아를 제작하는 과정은 즐거웠어요. 그렇게 동경하던 미래소년 코난의 시간대에 1년간 방영되는 아니메를 만드는 거니까요.




       「쓰이지 않았던 엔딩」

       나디아의 최종화를 어떻게 정리할 것인가.

       체스의 말, 다시 말해서 「쓸 수 있는 캐릭터」가 점점 줄어드는 상황입니다. 심지어 제가 지적한 본편의 모순 요소 는 그 밖에도 산재해 있다.

       결국 네오 아틀란티스는 무엇이 하고 싶었던 건가.

       그들의 프로젝트인 인류를 지배한다는 건 구체적으로 어떠한 것인가. 실은 이건, 전부 내막이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 보류해 둔 채로 이야기 자체는 끝나 버렸습니다.

       이에 대해서 대답을 내고자 한다면 아마 낼 수 있겠지만은, 안노 감독이 택한 최종화는 달랐지요. 대답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캐릭터의 결말을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모든 캐릭터가 미소 짓게끔 이 이야기의 마지막을 만들 것인가. 거기에 힘을 쏟은 겁니다. 1년간 이 애니 메이션을 봐주었고, 다들 반드시 핸슨이나 샌슨, 그랑디스를 비롯해 나디아도 쟝도 엘렉트라도 마리도 좋아하게 되었을 거라고. 그렇다면 좋아진 마음의 결착점을 만들 필요가 있다. 거기에 안노 감독은 집중했습니다.

       하지만 가이낙스의 패자조(負け組) 당시의 저나, 사다모토 군, 마에다 군이 생각했던 것은, 방금 전에도 말한 밸런스 「마음의 온도관리(心の温度管理)」를 하여 차게 식지 않으면서도, 어떻게 하면 이 이야기 전체가 매듭 지어질런지. 캐릭터가 아니라, 이야기나 테마 자체가 어떤 식으로 결착 지어야 하는가를 줄곧 생각했었습니다.

       따라서 최종화의 시나리오가 완성되기까지, 계속 후보에 올라 있던 것이 또 하나의 엔딩이었습니다.

       또 하나의 엔딩, 라스트는 1945년입니다.

       우리들이 생각한 설정에서는, 우선 최종화 전반에 어른이 된 쟝과 나디아가 그려집니다.

       쟝은 과학자가 되고, 나디아는 뉴욕 타임즈의 기자가 됩니다. 발명을 좋아하는 쟝이 과학자는 당연하고, 나디아는 그녀가 지닌 정의감이나 환경에 대한 위기감이 저널리스트의 업무에 발휘되어 성공하는 겁니다. 드디어 나디아가「 아틀란티스의 후예」 이외의 일로 자신이 보탬이 되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었다, 그런 그녀의 인생을 그리고 싶었습니다.

       1905년 쟝은 세계 최초로 비행기로 대서양 횡단에 성공합니다. 파리에서 뉴욕까지 비행기로 날아온 쟝을 뉴욕에서 맞이하는 게, 뉴욕 타임즈의 나디아 기자. 두사람의 사랑의 숙성도 예감하게 만드는 클라이맥스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의 마지막은 1945년. 세월은 40년이나 흘러, 제 2차 대전이 종결하는 순간입니다.

       왜 1945년인가.

       실제 최종화에 있었던 나디아의 오빠를 되살린 잔혹한 방식을, 가고일은 「이게 과학의 힘이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그 말을 들은 쟝은「과학의 힘……」이라 중얼거립니다.

       이는 1화부터 줄곧, 쟝이란 캐릭터가 믿어왔던 과학의 근거를 의심하는 순간입니다.

       그전까지도 물론 노틸러스 호 안에서 사람이 죽고는 했지만, 우여곡절은 있어도 과학에 대해서 쟝은 부정적인 생각 은 품은 적이 없다.

       과학은 여러모로 악인이 있으면 악용될지도 모르지만, 인간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한 도구이자 문명의 상징이며, 사 람이 다투거나 빼앗게 되는 것도, 예를들어 과학의 힘으로 식료를 대량 생산 하게되면, 사라지게 된다, 천국을 향한 계단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쟝은 과학이 발전하는 방향에 반드시 사람들의 행복이 존재한다고 믿습니다. 과학을 신앙하고 있는 겁니다.

       1905년 쟝은 단독 대서양 횡단을 하고, 나디아가 그걸 맞이해 준다. 이 장면은 쟝 인생의 정점입니다. 쟝에게 있어 서는 과학은 찬란하게 보입니다.

       하지만 1945년의 파리, 나치스 독일에 유린된 파리의 거리가 끝없이 펼쳐집니다. 그 한 구석에서 노부부가 된 쟝과 나디아가 종전의 뉴스를 라디오로 듣고 있습니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신형폭탄이 사용되어, 일본은 항복했다. 정의로운 과학의 힘으로 전쟁은 종결됐다」는 방송입니다.

       쟝은 과학자니까 그 폭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상상이 갑니다. 마침내 인류는 핵병기를 쓰고 말았다. 인간이 또 한 걸음 가고일에 다가섰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거지요.

       열어서는 안 되는 판도라의 상자. 자신들이 목숨을 걸고 지켜냈을 터인 상자. 나디아의 아버지가 목숨을 걸고 인류 로부터 감추었고, 멸했을 터인 상자.

       가고일이 지닌 악의 과학의 힘을, 인류 자신의 손으로 연 순간이라고, 쟝은 알게 되는 것입니다.

       일본에 신형 폭탄이 떨어져, 물론 파리의 거리는 만세 만세입니다. 연합국이 승리했으니까. 실제 역사에서도 전세 계가「이걸로 전쟁이 끝났다」고 축체로 떠들석 했습니다.

       당시의 미국에서는 아토믹 칵테일이란 마실 것이 유행했습니다. 「우리들의 원자폭탄 덕분에 헤어진 연인이 재회했 다」란 음반이 발매되고, 정의로운 힘 「핵병기」 같은 캠페인이 벌어졌습니다.

       이것은, 정부가 「핵병기가 좋은 것이다」라는 캠페인을 만들고자 했던 것이 아닙니다.

       「저 원망스러운 파시스트들이 일으킨 전쟁을 핵병기가 드디어 종식시켜 주었다」고 말하는 승리의 개가, 민주주의 의 개가였던 겁니다.

       하지만 쟝과 나디아는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소년소녀 시절에 알았습니다.

       과학의 힘을 쟝은 믿고자 했지만, 두번의 세계대전과 원자폭탄의 투하로 인해 결정적으로 마음이 꺾이고 마는 겁니 다.

       라스트 씬.

       나이 든 나디아가 라디오 스위치를 끕니다. 마찬가지로 나이든 쟝에게 「쟝, 그건 완성했어?」라고 묻는다. 「완성 했어」라고 답하고 다락방에 가자, 굉장히 낡은 로켓이 있습니다. 쟝이 그 시트를 벗기자, 노부부인 쟝과 나디아는 젊은 시절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반짝반짝 빛나는 로켓을 타고 우주로 날아간다.

       그런 최종화를 우리들은 생각했었습니다.




TARTESSOS

故鄕 / こきょう MOBILIS IN MOBILI IN To Homeland...

List of Articles
No. Category Subject
124 A R C H I V E 소나
» A R C H I V E 나디아의 뒷 이야기
122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36 ~ 39
121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31 ~ 35
120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26 ~ 30
119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21 ~ 25
118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16 ~ 20
117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11 ~ 15
116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06 ~ 10
115 SCRIPT [모바일] TV 에피소드 한국어 대본 01 ~ 05
114 A R C H I V E 해저 2만리 영문판
113 A R C H I V E 안노의 인터뷰를 본 뒤, 감상
112 A R C H I V E 안노 히데아키 감독 인터뷰 -씨네21 166호
111 A R C H I V E LOLITA-여기서 추론해보는 안노의 여성관
110 A R C H I V E 에반게리온을통한 안노히데아키와의 싱크로
109 A R C H I V E 안노·히데아키 엿보기
108 A R C H I V E 안노 히데아키와의 인터뷰 PREMIERE 5월호
107 A R C H I V E 안노 히데아키감독이 말하는 나디아
106 A R C H I V E 96년 6월호 뉴타입 안노 감독 뉴타입 인터뷰
105 SCRIPT 왕립 우주군 - 오네아미스의 날개 - 한국어 자막 대본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TOP